사랑앵무 - 비오는 날의 나들이, 그 남자의 목욕



 

지난번에 폰디랑 아로요가 달님마더님 만나러 외출을 했어요.
폰요 커플의 첫외출 이었답니다.

'폰요' 어감이 귀엽지 않나요? ^-^

사실 아로요가 더 연장자니까 "아로요랑 폰디"라고 해야하는데
폰디랑 아로요가 더 자연스럽게 느껴지더라구요.
"폰디 아로요"는 꼭 풀네임(Full name) 같기도 하고~
그래서 블로그 제목도 폰디· 아로요에요.





암튼 폰디랑 아로요는 햇님언니(달님마더님) 만나러 나간거였는데
하필 그 날 비가 와서...






긴장한 아로요와 아무생각 없는 폰디.
폰디의 듬성듬성한 머리털이 사진의 포인트 입니다 ㅎ



비 때문에 야외에서 놀기로 한 계획은 무산되고
푸드코트 구석에 자리를 잡았어요.









오는 동안 목 말랐을까봐 물을 넣어주니
폰디가 물을 마십니다.







물만 마시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입수!









귀요미 폰디 ♥
우리 폰디는 뭘 해도 귀여워요 ㅎㅎ

했던 얘기 또 하는 것 같지만
폰디의 귀여움은 사진으로 표현하기 77% 부족해요.
사진에선 좀 없어보이는 잉꼬일 뿐이지만
실물은 얼마나 귀여운데요!!
햇님언니도 직접 보시고는 폰디 매력에 쏙 빠지셨어요~ ㅎㅎ







폰디폰디~
찬조 출연 - 햇님언니 손







폰디의 인자한 눈빛






다음번엔 해가 쨍- 한 날 나가봐야 겠어요 :D



사랑앵무 - 응꼬발랄 폰디의 취미는~



폰디야 안녕?

요즘 폰디가 많이 건강해졌어요.





발에 힘이 없어서 횃대에서도 기우뚱하다 바닥으로 떨어져버리고






하늘색 등털도 누가 대충 붓칠해놓은 것마냥 웃겼던 폰디









 

그랬던 폰디가!! 이제 건강해졌어요~
제 3의 눈도 없어졌어요!!
(제 3의 눈: 사진(클릭)  폰디 응꼬를 보고  불타는미소년의 댓글 
"폰디에게 제3의 눈이 있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 3의 눈이 있었던 까닭은
폰디가 건강한 똥을 싸지 못하고 항상 물똥만 싸서
응꼬털이 뭉쳐 있었기 때문이에요.

아무튼 폰디는 건강해졌습니다 ^-^






요즘 폰디의 취미는 새장벽타기
발 힘이 좋아져서 새장 벽을 자유자재로 옮겨다녀요.
전에는 올라갔다 퍽- 떨어져버렸었거든요 ㅜ_ㅜ

새벽엔 항상 폰디 꽁알대는 소리로 일어나곤 하는데
오늘은 폰디 새장 벽타는 소리에 일어났어요 ㅎㅎ
은근 커요, 소리가 ;;





 

인기 좋은 오렌지 모이통!
오렌지 안에는 과일 펠렛이 들어 있어요.
폰디는 펠렛을 부셔 먹지도 못하면서 저기에 앉아 있는 걸 좋아해요.
오렌지 속에 들어갔다 나오기도 하고
펠렛을 바닥에 던져버리는 것도 폰디가 좋아하는 장난이에요 ㅎ

단지.. 펠렛을 정말 먹고 싶은 아로요는 기다리고 또 기다린 후
폰디가 잠시 자리를 비워야만 펠렛을 먹을 수 있어요.
하지만 다시 폰디가 와서 "내꺼거든!!" 하면 아로요는 내려와야 합니다.










글쎄요, 사진만 보신다면 폰디의 매력을 잘 모르실 거에요.
 폰디는 눈도 작고 털도 푸석하지만(=못생겼지만;;) 
큰웃음을 주는 존재에요. 행동 하나하나가 참 귀엽고 웃기거든요 ㅎㅎ

(연두빛 아로요는 털결도 곱고 눈도 크고~ 진짜진짜 예뻐요.)






폰디야~ 아로요야, 오래오래 건강해야 해!!


+
이건 폰디한테 비밀인데
폰디를 처음 보고..
그제서야 아로요가 얼마나 예쁜 잉꼬인지 알았어요 ㅎㅎㅎ
폰디도 털갈이 하면 보송보송 귀여워지겠죠 :^D



사랑앵무 - 배추를 부탁해 mini cabbage and slice carrots for budgies


 

털갈이 중인 아로요는 입이 근질근질 합니다.









 

포도나무 횃대를 달아주자







신 난 아로요





갉갉갉갉-
아로요는 폰디보다 일곱 배는 빨라요 ㅎ
폰디는 아직 서투르지요.





 마구 뜯겨버린 포도나무 껍질








 

더이상 뜯기지 않는 포도나무를 아쉬워 하는 아로요를 위해
종이 장난감(?)을 만들어 줬는데
글쎄... 조금씩 뜯어서 오물오물 씹어 먹어버리는 거에요 ㅁ_ㅁ;;;

안되겠다 싶어 얼른 빼내고 마트에 갔습니다.
종이랑 질감이 비슷해 보이는 야채를 사왔어요.






길쭉한 당근과 미니 배추

원래 당근만 살 계획이었는데
달님마더님이 "빨간 것보단 하얀 걸 더 좋아해!" 라고 하셔서 배추도 샀어요.
마침 유기농 미니배추가 세일중이길래 덥석 집어왔습니다 :D






종이처럼 얇은 당근

어떻게 하면 종이 같은 질감을 낼까 고민하다가
감자깍기 칼로 얇게 잘라냈어요.









미니 배추
손바닥만한 귀여운 배추에요.









배추와 당근 등장에 멀찌감치 떨어져 앉은 아로요와 폰디















아쉽게도
사진은 여기서 끝이에요....







배추랑 당근이 무서운 아로요는 새장 구석에서 나오지 않았고
폰디는 배추에 구멍 몇 개 뚫고 관심이 없더라구요 ㅠ_ㅠ
먹어서 뚫린 게 아니라 그냥 찔러본 거..


잉꼬들이 새로운 음식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이 걸린대요.
배추도 두 포기나 있고 당근도 세 개나 있으니까
매일매일 달아줄거에요.



그럼 잘 먹겠죠?






잘 먹어야 할텐데...



사랑앵무 - 매력적인 점, 뺑덕 폰디 pondi



어머 ♥







우리 폰디 참 고와요.






앙증 맞은 폰디 꼬리








또랑또랑한 눈망울







오른쪽 볼에 점이 난 뺑덕 폰디 ㅋㅋ







우아한 폰디








귀요미 아로요
아로요는 폰디보다 2개월 빠른 연상녀지만
동안이니까 괜찮아요.







ㅋㅋㅋㅋㅋ








콧구멍 위가 휑한 건 털갈이 때문이랍니다 :)






둘이 참 잘 어울려요.







폰디가 오기 전 아로요는
항상 침대 밑이나 소파 뒤로 숨었었거든요.







이젠 음지생활을 접고 온 집안을 와다다 돌아다녀요.
폰디는 그 뒤를 졸졸 따라다니구요 :)






하얀 백설기같았던 한달 전 폰디






 

요즘 폰디 머리엔 김가루가 소복~









새 꼬리깃도 올라오고 있어요 ^_^






+






동글동글한 아로요 혓바닥









하품하는 꼬마폰디





사랑앵무 - 도화지 속 아로요 drawing of budgie Arroyo インコ アロヨ 色鉛筆画像






선물 받았어요 ♥_♥
아로요의 새침 +소심한 성격이 느껴지는 그림!

Drawing of budgie Arroyo.
インコ アロヨ 色鉛筆画像.






원본사진이에요.









연두빛 그라데이션을 아주 멋지게 표현해준 작품 *_*
아로요 뒤통수가 참 예쁘게 나왔네요.



sooooooo cute :D
たくさん かわいい




비츄언니야 고마워!!
비츄 오네상, 아리가또 고자이마스.
Your drawing와 스고이~







+



우리 폰디는 언제 그려주는거야...?
재촉하지 않을게 ㅎㅎ





콧구멍에 오렌지 미네랄 바른 폰디 ♪






비츄언니의 작품을 감상 하시려면
http://kyokai.tistory.com/417

사랑앵무 - 똥꼬발랄 잉꼬 폰디 ♪ budgie Pondi :)


폰디는 시끄러워요 ㅋㅋ
하루종일 꿍얼꿍얼 할 말이 무지 많습니다.
지금도 아로요는 낮잠 자고 있는데 폰디는 오징어뼈랑 "뽀복뽀삑삑!!" 대화중입니다 ㅎ






새장을 어슬렁거리는 한 마리의 하이에나 폰디








몇 시간 전 만들어준 그네에요.
아로요는 기겁하고 도망갔는데 폰디는 발을 척 올려주시더니 잘 타고 놉니다.







폰디 스마일~
아이쿠 >_< 예뻐요 예뻐!!






미끌어질까봐 묶어준 줄인데.. 폰디가 다 뜯어버렸어요 -_- ;;







웃는 폰디 ㅋㅋㅋㅋㅋ








손에도 덥석덥석 잘 올라오는 폰디 ♥
  뒷통수 머리털만 빼곡해지면 정말 예쁠거에요 ^-^







밥 먹는 폰디
우리 폰디 이제 28g 이에요~~
어찌나 열심히 먹는지! 아로요가 같이 먹으려고 다가가면 쾅 물어버린답니다 ㅋㅋ

밥 먹고는 꼭 날갯깃을 해요.
파바바박-!! 날갯짓에 모이껍질이 눈이 되어 떨어집니다.
새장 밖에 수북~하게 쌓이지요 ㅋㅋ -_- ㅋ


똥꼬발랄 폰디 ♪

사랑앵무 - 폰디야 반가워~ new budgie Pondi :D



아로요 친구 폰디에요~








3시간 반 동안 버스 타고 온 폰디.

폰디의 아빠는 폰디 형제를 키우던 중 세상을 떠나버렸고, 엄마 잉꼬 홀로 아기 잉꼬 5마리를 키웠대요.
엄마 잉꼬 혼자 키우다 보니 막내인 폰디를 잘 챙겨주지 못했나봐요,
그래서 폰디는 많이 작아요.

첫째, 둘째, 셋째날까지는 자꾸 졸고 힘없어 보여서 마음 졸였는데
지금은 많이 쌩쌩해졌답니다 ^-^







친구가 반가웠는지 아로요는 은근슬쩍 폰디 옆으로 갑니다 ㅎ

폰디는 한 달정도 된 어린 아이인데 (아로요는 세 달)
참 열심히도 깃털을 다듬어요.
아로요도 폰디따라 하루종일 깃털을 다듬다 보니 털에서 빛이 납니다 *_*





인기 좋았던 얇은 스텐모이통.
폰디가 모이통 위치를 잘 모를까봐
스텐모이통, 둥근모이통1, 둥근모이통2 에 모이를 담아주었는데
폰디랑 아로요랑 모두 얇은 스텐모이통에서만 먹더라구요.

근데 폰디 취미가 날갯짓이라
한 번 모이통 위에서 날갯짓 하면.......... 껍질이 눈처럼 내립니다 ㅠ_ㅜ ㅋㅋ
하루에도 몇번씩 파바바박!!! 날갯짓을 하는 폰디;;;;





폰디 덕분에 새장을 꼼꼼하게 막아뒀어요,
저렇게 해놔도 바닥에 껍질이...

폰디야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


사랑앵무 - 럭셔리 포도나무 횃대가 생겼어요 :D budgie's luxury perch

 


새장 밖에선 마땅히 앉을 곳이 없던 아로요 ㅜ_ㅜ
작은 모이통에 불안정한 자세로 있는 게 안쓰러워 개방형 횃대를 알아봤어요.


아무리 찾아봐도 잉꼬 사이즈는 없고...
중대형 앵무용만 있더라구요.


와우버드에 초미니 횃대라는 게 있는데


 사진- 와우버드

저렇게 반들반들한 횃대는 발건강에 좋지 않다는 얘길 들어서








직접 만들었어요!
  뭔가 있어보이지 않나요? +_+







사실 집에 있던 포도나무 횃대를 이동장 철망에 단 거라는ㅋㅋ








아직도 사진기가 어색한 아로요
똑같은 사진 아니에요 ㅎㅎ 표정이 너무 한결 같아서;;






요즘 모이통뽐뿌 때문에 고민이에요.
와우버드에 완전 귀여운 모이통이 재입고 됐는데



 

사진- 와우버드


얘네들만 달아주면 새장 분위기가 확 바뀐다네요 #_#
그 때가 있는 것 같아요, 용품지름신 오시는 때 ㅠ_ㅠ

사실 그닥 필요한 건 아닌데
이번에 스텐모이통도 새로 샀는데..

모르겠어요 ㅋㅋ 며칠 후에 샀다고 포스팅 할지 ㅋㅋ


사랑앵무 - 이제야 긴장이 좀 풀렸나 봐요.



동글동글 귀요미 >_<







선씨드+프레스티지 잉꼬
요즘 아로요 밥상이에요. 먹는 건 기장, 카나리아씨드 뿐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양하게 먹게 되겠죠 :)








아이구 이쁘다-♥
털 색이 오묘해서 사진 찍을 때마다 다르게 나와요.
머리는 노란색, 배털은 밝은 연두색이에요. 약간 형광빛도 나구요.







뜯는 소리가 들려서 보니까 사다리를 던져버렸더라구요 ㅋㅋ
밖에서든 새장에서든 가만히 앉아 있기만 했었는데
이젠 긴장이 많이 풀렸나 봅니다 ^_^

참, 얇은 스텐모이통은 비추에요.
저기서 파닥거리니까 껍질이 막 날려요 ㅠ_ㅠ
넓어서 그런지(11.5cm) 안에 들어가서 먹는 경우가 있거든요;;

모서리에 있는 페트병엔 따뜻한 물 담아뒀어요.





새장 주변 청소기 돌리는 소리에 깜짝 놀란 아로요ㅎ
오동통- 배가 빵빵해요 :D

물소리가 들리면 뾰롱뾰롱 울구요,
드라이기 소리엔 꽥꽥꽥꽥!! 괴성을 질러요 ㅋㅋㅋ

우리 집에 조금씩 적응을 하는 것 같아요 ^-^






사랑앵무 - 못생겨서 더 사랑스러운 아이

 

아로요가 못생겼다는 건 절대 아니다.
코...콧구멍이 다른 곳에 비해 아주 조금, 덜 사랑스럽다는 얘기다.






모란이처럼 짧고 오동통 동글동글 귀요미 스타일은 아니지만







 

귀여운 척 하는 모습도 어색하기만 하지만






 









다가오는 카메라가 맘에 안들었는지
두 눈에 힘 빡 준 아로요 ㅎㅎ






뒤통수가 예쁜 소녀, 아로요






 

아로요야, 즐겁게 지내주길 바래 ♥







사랑앵무 - 아로요 안녕! Hello, Arroyo :-D

청계천에서 데려온 아이.
사람이 바글바글한 일요일, 청계천 조류원 새장 안에 있는 아이가 너무 예뻐 데려올까 말까 고민했었다.
'새장에 있는 걸로 봐선 관상조인데..
잉꼬는 모란이보다 독립심이 많이 강하다고 하던데 잘 따르지 않으면 어떡하지?'
고민하다 그냥 집으로 돌아왔다.





하루 이틀이 지나도 자꾸 생각나는 이 아이 때문에 다시 청계천에 갔다.
반갑게도 아로요는 3개월 된 이유조였다.

 이유조였다가 어떤 이유로 인해(잘 따르지 않았거나 물어서?) 새장에 관상조로 있었던 거다.
이유조 출신이라는 반가운 소식에 얼른 데려왔지만 사람을 무서워 하는 것 같았다. 특히 손을..

새장 밖에서는 내 옆에 가만히 있는데
아침에 새장에서 꺼내주려고만 하면 창살에 붙어 도망가기 바빴다.
이유조 출신이지만 새장 생활이 더 길었던(2개월) 아이라 사람 손을 무서워하게 된거였다.



 


새장에 손을 넣으면 바들바들 떠는데 (물론 아주 천천히 손을 넣는다)
4일째엔 바들바들 떨면서도 도망가지 않고 내 손으로 올라와 주었다.
그때의 감동이란~♥

천천히 친해져도 좋으니 건강하게 오래오래만 살아줬음 좋겠다.



|  1  |  2  |  3  |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