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꼬 - 아로요 그네 적응법


미소 짓는 아로요:-)

지난번 와우버드 후기에 있었던 하겐 그네입니다.







크기가 제법 커요.
전체 높이 30cm, 그네 높이 15cm.
이대로 달아주면 새장이 좁아질 것 같아 로프를 최대한 짧게 해서 달아주었어요.

폰디는 겁 없이 그네에 올라갔지만 아로요는 기겁을 하고 도망가더라고요.







겁쟁이 아로요 적응시키는 법 'ㅅ'




1. 그네 한 쪽에 버드케밥을 달아줍니다.

2. 폰디를 올려줍니다.

3. 폰디가 사각사각 버드케밥을 뜯습니다.

4. 아로요 눈이 반짝 거립니다.

5. 아로요는 그네로 올라가 폰디를 쫓아 내고 버드케밥을 뜯습니다.

6. 그네는 아로요 완소 장난감이 됩니다.

(이제 폰디는 눈치 보고 그네에 올라갑니다....)




 미끼(?) 역할을 하게 된 폰디에게는 조금 미안하지만
효과 100%에요.








  신난 아로요♩

버드케밥을 처음 주었을 때엔, 한 조각을 반나절 동안 뜯었는데 
지금은 10분이면 충분해요. 
수박 먹듯 깔끔하게!









신나게 버드케밥 뜯다 급 긴장한 아로요.
6초: 카메라와 버드케밥을 번갈아 보며 '이제 뜯어도 되는 걸까' 고민하더니
 8초: 갉갉!



아로요 동영상은 항상 같은 순서입니다.

*긴장하기 -> 눈치 보기-> 하던 일 하기  

 







하던 일 하는 아로요.
뜯을 만한 부분은 모두 뜯고, 껍질 갉갉 중이에요.
 
초반에 옆으로 살짝 움직이던 그네가
13초: 아로요가 있는 힘껏 버드케밥을 뜯자 앞뒤로 움직입니다 ㅎㅎ








하던 일 제대로 하는 아로요 ㅎㅎ
버드케밥에 발을 올리고 본격적으로 뜯기 시작합니다.
그 와중에도 눈치보는 것(5초)은 잊지 않습니다.

동영상 왼쪽 밑부분에 흰색 미네랄 블럭이 있지요?
12초 쯤 그 분이 등장합니다.
놓치지 말고 보세요!


-

'Pondi and Arroy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잉꼬 - 아로요 아로요!  (4) 2012.01.16
잉꼬 - 깊은 밤 폰디의 노래  (11) 2012.01.12
잉꼬 - 아로요 그네 적응법  (7) 2011.12.30
잉꼬 - 키위라는 과일 kiwi  (8) 2011.12.27
잉꼬 - 만만한 배추  (6) 2011.12.20
잉꼬 - 폰디의 그런 매력  (7) 2011.12.12

인사동 맛집(채식) - 사찰음식 발우공양 콩 Balwoo Gongyang バルオゴンヤン



발우공양 콩
















사찰음식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곳이에요.

인사동 조계사 건너편 템플스테이 빌딩에 위치한 발우공양 콩은
사찰음식의 대중화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해요.

메뉴 Menu - click













재철재료로 만든 발우공양상.
(7,000원)

발우공양은 사찰의 식사법이라고 합니다.












갓김치















무 반찬.
이름이 잘 기억나지 않는데, 깔끔한 맛이었어요.












다시마조림.












국산도토리묵무침.
토토리묵이 쫄깃쫄깃 맛있었어요.














콩불고기.
어쩜 이렇게 고기와 비슷한 질감을 내는지! 양념과도 잘 어울려요.

이렇게 다섯가지 채식 반찬과 국을 담아와 식사를 합니다.
집밥 느낌이에요. 정성이 가득 들어간 맛있는 집밥.

앞뒤로 사람들이 줄 서 있어, 눈치를 보며 찍은 사진은 여기까지!
밥과 국이 빠졌네요. 밥은 작곡밥이었고 국은 맑은 된장국이었어요.
메뉴는 매일 바뀐다고 합니다 :-)




오관게
















인사동과 참 잘 어울리는 곳.












발우공양 콩 02) 736-2083

     인사동 조계사 건너편 템플스테이 빌딩 2층

사랑앵무 - 잉꼬들의 아침 (부제: 애잔한 폰디)


달님마더님과 비츄언니가 놀러 온 아침
포토타임이 있었습니다.

이에 대비해서 폰디와 아로요는 이틀 전 목욕도 했어요.
"못난이 폰디가 이렇게 예뻐졌다!" 자랑하려고 했는데














으잉.. 털갈이 시작 TㅁT
눈 주위 털이 숭숭 빠져 버렸어요.

폰디는 응꼬발랄한 게 매력인데
애잔해 보여요...











우리집에 놀러온 달투.
달투는 달님이 동생이에요. 폰디 사촌 동생!










하품하는 폰디와
달님마더님 손 위에서 얼음이 되어버린 아로요

















 
















펠렛 먹는 아로요











귤에서 펠렛 한 알 꺼낸 다음, 귤 꼭지를 앞접시 삼아 먹는답니다.
펠렛 다 떨어뜨리는 폰디와는 다르게 똑똑하게 먹는 아로요 :-)



인사동 - 새가 날아다니는 옛찻집 Insadong old tea shop

 

옛찻집 핀치 놀이터.
문조, 카나리아, 금화조, 청황조 등 작은 새들이 자유롭게 날아다녀요.













부풀부풀 귀요미 청황조



























반들반들 문조 '◆'

















갸웃- 카나리아.




















금화조 커플의 비밀둥지.
볼터치를 보아하니 이루어질 수 없는 수수커플..















노랑턱멧새로 추정되는 아이, 흑문조, 카나리아









노랑턱멧새.
 '참새 닮았네'라는 생각이 들어 찾아보니 
   가장 비슷한 외모를 갖은 노랑턱멧새 :-)

 










창가의 모이통













사랑앵무 - 새장 문을 열면


 

오늘도 폰디는 오렌지에 머리를 넣고 조잘조잘-



















새장 밖에 나오는 것을 두려워했던 아로요를 위해
<새장외출작전> 포스팅을 한지 한 달도 채 안 되었는데
이젠 문 열어달라고 뾰롱뾰롱 소리쳐요.

문 열어주면 바로 튀어나와(진짜 튀어나와요..) 집 안을 한 바퀴 돌고 
옥상에 앉아 털을 다듬지요 : ) 














아로요 오른발은 어디..?





















 

핑크빛 하우스와 아로요.
아파트 옥탑방 광고 하나 찍어도 되겠어요!






















"폰디야!"















폰디 눈웃음 ♥_♥














만만한 배추.
마트에 브로콜리가 없어서 미니배추 사왔거든요.
조신하게 톡톡 떼어 오물오물 먹는 아로요













숨은 폰디 찾기.
아로요 시선을 따라가보세요 :-)














공이 된 아로요.

아로요야, 미안... 이런 안티 사진 ㅜ_ㅜ
팔자주름이 귀여워서 그랬어ㅎㅎ
















얼짱각도 폰디


















"응? 뭐야뭐야뭐야뭐야??" 

조금 놀란 폰디 'ㅇ'



|  1  |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