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버드 - 석류 모이통, 버드케밥, 하겐 그네, Fiesta treat, 오징어뼈 for 잉꼬



미네랄 블럭, 석류모이통, 하겐 그네,
Fiesta treat, 오징어뼈, 고추씨. 






 




 석류
















 진짜 석류 같은 모이통.
귤 모이통보다 입구가 넓어서 사용하기 편해보여요. 

과일 시리즈 모이통이 벌써 세 개째!
모이통 받침을 횃대로 사용할 수 있어 유용하답니다 :-)








희미하게 보이는 아로요가 앉아 있는 곳이 바로 모이통 받침대.









 
 




 흰색 미네랄 블럭.

오렌지, 사과 안됩니다~
꼭 흰색 미네랄이어야 해요!! 


미네랄블럭 후기 -> http://ayse.tistory.com/117














어리버리한 잉꼬와 인상파 왕관이
Fiesta Berry, Carrot & Apple Treat.












  반응 아주 좋아요 :-D














 오징어뼈.
심심하면 한번씩 갉갉하는 오뼈에요.

아로요가 갉갉하면 폰디도 따라 갉갉♩
폰디가 갉갉하면 아로요도 갉갉~














 고추씨.
최근에 입고 된 것을 확인하고 주문했어요.
와우버드에서 먹을거리를 살 때엔 입고시기(매우 중요!)를 보고 구매하는 것이 좋습니다.








잘 먹어요 :-)
새로운 음식을 줄 때엔 넓은 모이통을 사용하는데요,
폰디가 고추씨 위에서 어찌나 발장구를 치던지 ㅜ_ㅜ
지금은 귤 모이통에 담아주고 있습니다. 

 
고추씨를 먹은 폰디가 "폰디폰디"를 외치면 매콤한 향이 나요 ㅎㅎ
사진 오른쪽, 폰디 꼬리 맞습니다 =)











 

 알록달록 하겐 나무 그네











크기가 제법 커요.
모란 한 마리, 잉꼬 두마리가 올라갈 수 있을 정도에요.

하.지.만. 우리집 잉꼬 둘은 함께 앉을 수 없답니다.
이유를 모르겠어요. 그냥 몸 맞대는 것이 싫은 거겠죠..;;
시크, 도도하신 잉꼬님 '_'










버드케밥!
이번에는 두 개나 주문했어요~
장난감 인기 1위에요.

버드케밥 후기 ->  http://ayse.tistory.com/130 





와우버드 후기 끝!




 

Comment List

  1. 꼬꼬맘 2011.12.22 10:49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모이통 받침대 유용하네요 아로요가 냉큼 차지하고 있는거 보니 맘에 쏙 드는 눈치네요 ㅎㅎ
    고추씨 진짜 맵죠..ㅠㅠ 전 모이에 다 섞어버려서 진짜 괜히 섞었다고 후회하고 있는중이네요
    그네도 알록달록 이쁜데 사준 엄마성의 생각해서라도 둘이 좀 나란히 앉아서 포즈좀 취해주지..ㅎㅎ

    • ayse 2011.12.22 10:58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모이에 섞어볼까 생각했는데 그냥 따로 담아줘야겠어요.
      꼬꼬맘님네는 새방 들어가면 매콤한 향이 가득하겠어요 :-)

  2. 햇님이네 2011.12.23 15:26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석류가 입구가 넓어서 더 좋네~ 하겐 저 그네 나도 살까말까 하다가..
    모란이들 갉갉하면 한달은 커녕.. 일주일도 못갈거 같아서 걍 안샀어ㅎ
    피에스타 스틱 애들 잘 먹어? 나도 나중엔 저거 함 사봐야지
    난 요즘 후기샷 찍기도 귀찮아서 아예 안찍네 그려 ㅠㅠ ㅋㅋ
    고추씨 매운내~ 켁켁ㅎㅎ


    • ayse 2011.12.30 02:21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찍어주세요!!!!!!!!!!!!!!! 'ㅁ' 언니 후기 진짜 재밌단 말이에요!!!!

      모란이들은 하겐 그네를 갉갉용으로 쓰는군요 ㅎㅎ
      말린 고추씨는 과자처럼 부셔먹더라구요. 가루가 좀 날리기는 하지만~ 애들이 잘 먹으니까 :-D

  3. adsf 2013.01.01 14:12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잉꼬 오징어뼈가 뭔진........
    저 오징어 뼈가 몬지 알려주시면 않되나요?

|  1  |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