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소 봉사활동 시작!




안녕하세요 :)
얼마 전부터 동네 동물보호소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했어요.
 이 곳은 독일, 뒤셀도르프입니다. 

폰디 아로요 생각도 나고,
또 뭔가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하다가 동물보호소에 가보기로 했답니다.
폰디랑 아로요는 초하씨네에서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궁금하시다면 -> http://cjskdc.blog.me/30170810706

봉사활동은 일주일에 한 번씩, 이제까지 총 세 번 되었어요.
이 곳에는 강아지, 고양이, 새, 토끼, 기니피크 등이 살고 있고
저는 새 건물에서 청소와 물 떠다주는 일을 하고 있답니다.







작은 건물에 날림장이 세 곳으로 나뉘어져 있고요, 여기는 앵무새 날림장.

사랑앵무 아이들이 보이죠!  모두 몇 마리일까요? ^-^












실내 날림장 벽에 바깥으로 나갈 수 있는 작은 구멍이 있어서,  새들이 나와 실외날림장에서 놀기도 해요.


















오른쪽 위에 작은 구멍. 실외 날림장으로 나가는 통로!









사진> "청소 후"


실내 날림장 바닥에는 새용 모래가 깔려 있어요.

일주일에 한 번씩 모래를 갈아주는 일이 제가 하는 일이에요 :)
청소 끝내고 바닥의 반짝이는 모래를 볼 때면 뿌듯!







 실내 날림장 청소를 하고 있으면
얘들은 무조건 실외 날림장으로 나가요.
특히 핀치들은 겁이 너무 많아서, 제가 문만 살짝 열었을 뿐인데도 "푸드드드드드드드드득" 하고 벽에 있는 작은 구멍이로 나가버린답니다.
30-40마리는 족히 되는데 순식간에 날림장은 텅... 비어요.
겁쟁이들 -_-








딱 한 아이, 이 카나리아 아이만 빼고요.

이 아이는 호기심이 아주 많아서 제가 뭘 하는지 궁금해 죽겠나봐요.

친구들은 모두 나가고 없는데 혼자 남아서 저를 관찰해요 ㅎㅎ

빗자루로 바닥을 쓸면 고개를 갸우뚱하며 빗자루를 본답니다.


마스카라를 아주 예쁘게 한 아이에요 ^_^












아무도 없는 날림장에서 저를 관찰하는 마스카라 카나리나 :)

덕분에 외롭지 않게 청소를 할 수 있답니다.
















까꿍이네 - 몰루칸 분홍, 목도리앵무 초롱이, 뉴기니아 비담


몰루칸 분홍이.

까꿍이네 다녀왔어요.
폰디 아로요 알곡모이가 똑 떨어져서요.

지난번에  만났던 까꿍이네 아이들 (click) 








분홍이가 노는 법.














목도리앵무 초롱이.
어찌나 이쁘던지요 *_*











멍 때리는 초롱이.













정면 초롱이 ㅎㅎ















엽떼여?(여보세요?) 엽떼여~ 엽떼여~ 엽떼여~ 엽떼여!
처음엔 무슨말이가 했어요 ㅎㅎㅎ

까꿍이네에 전화가 많이 오니까 '여보세요'를 배운건가봐요 ㅎㅎ











엽떼여~ 엽떼요~ 초롱아- 엽떼요~ 엽떼요!
초롱이가 말할 때 동공 크기가 변해요!!

우리 폰디도 이렇게 또랑또랑 큰 목소리로 말하면 좋을텐데..










뉴기니아 비담이












여자 손님에게 뽀뽀하는 비담이.
비담이는 여자 손님을 좋아한대요. 남자 손님은 싫어한다고 ㅎㅎ








밥 먹는 비담이.












이쪽저쪽 왔다갔다하며 먹는 비담이.
폰디가 생각나는 것은 왜일까...












????
우관이 너무 사랑스러워요 ㅎㅎㅎㅎ
이렇게나 꼿꼿하게 우관을 세우는 왕관이는 처음 봤어요.
보통 왕관앵무 우관은 부드러운 곡선이잖아요?
근데 수리 우관은 하늘을 향해 ㅋㅋ






왕관앵무 수리.
까치머리같은 우관을 세우곤 바닥을 걸어(!)다니는 수리.
손님 슬리퍼에 애정표현을 하기도 ㅎㅎ














놀러온 모란이.
색이 은은하고 예뻐서 종류를 물어보니 버터컵이라고 하네요 :-)














회색앵무 반지.
먹고 또 먹고, 또 먹고 또 먹고 ..













몸이 안좋아서 자고 있던 눈테모란이.













왕관앵무 뾰롱이.
아까 봤던 수리와는 다르게 우관이 부드러운 곡선이지요?

뾰롱이게 손을 내밀자, 머리를 푹 숙이더라구요.
"긁긁 해주세요." 였다는..
긁긁을 해주니까 "이게 아니야"라며 제대로 긁어보라던 뾰롱이.









펠렛 봉투 뜯는 뾰롱이.











새장에 밥이 있는데도 꼭 봉지에 든 펠렛을 먹어야 겠다며 ;;
18초: 다가와서 "이것 좀 열어줘봐" 하는 뾰롱이.









뾰롱이가 뚫은 구멍.












알 품는 뽀동이(모란앵무) 새장에서 알짱거리는 뾰롱이.











고민고민하게 만들었던 버드케밥.
'이거 다 사가면 아로요가 좋아하겠지♥ ' 잠시 행복한 생각에 빠졌었지요 :-) 


 

인사동 - 새가 날아다니는 옛찻집 Insadong old tea shop

 

옛찻집 핀치 놀이터.
문조, 카나리아, 금화조, 청황조 등 작은 새들이 자유롭게 날아다녀요.













부풀부풀 귀요미 청황조



























반들반들 문조 '◆'

















갸웃- 카나리아.




















금화조 커플의 비밀둥지.
볼터치를 보아하니 이루어질 수 없는 수수커플..















노랑턱멧새로 추정되는 아이, 흑문조, 카나리아









노랑턱멧새.
 '참새 닮았네'라는 생각이 들어 찾아보니 
   가장 비슷한 외모를 갖은 노랑턱멧새 :-)

 










창가의 모이통













요즘 바탕화면 - 미남잉꼬 달님



달님이 ㅋㅋㅋㅋ
달님이 이 표정 너무 좋음 ㅋㅋㅋ

달님이 사진 감상을 위해 바탕화면엔 아이콘이 하나도 없음 ㅋㅋ






달님이 사진 캡쳐해서 그림폴더에 꼭꼭 저장하니 뿌듯 ㅋㅋ














다음주 바탕화면은 이거! ㅋㅋ








출처 - http://blog.daum.net/milledefleur/536
Tag // Photo, 달님이

Parrots - 귀요미 코카투




유투브에서 발견한 동영상 ㅋㅋㅋㅋ
너무너무 귀요미 ♥










 이 앵무새는 성의를 다해, 정말 열심히 춤을 추는 게 느껴진다 ㅋㅋ



산비둘기 - 잔디밭에 놀러 온 산비둘기 커플



잔디밭에 산비둘기 커플이 앉아 있길래 얼른 카메라 들고 나와 찍었어요.
아빠 참새 가족이 사는 그 곳이랍니다 :)






날아다니는 비둘기, 걸어다니는 둘기, 높은 곳에 있는 둘기는 봤어도
잔디밭에 앉아있는 비둘기는 처음이었어요 ㅎㅎ

요즘 이웃 블로거님이 "새줍"을 하셨는데
완전 초!초!초! 귀여운 비둘기 아가를 구조하셨어요.
그 둘기아가 덕분에 요즘은 비둘기도 다시 보게 된답니다.

둘기아가가 궁금하시다면 -> 둘기아가 보러가기





왼쪽이 남자아이, 오른쪽이 여자아이 같아요.
오른쪽 아이가 좀 더 새침해보이니까! ㅎ









가까이 다가가려는데
심기 불편해진 산비둘기 커플은 종종 걸음으로 도망가버려요.









"먹을 거 줄게, 기다려봐!!"
외쳐도 그냥 가버리는 둘기 커플...







쫓아오는 제가 신기하다는 듯 쳐다보는 산비둘기.
멀리 도망가진 않고 나무에 앉아 유심히 관찰하더라구요 =)







뒤태가 참 귀엽죠? ㅎㅎ









 


기지개 켜는 둘기








반대쪽에 있던 여자아이.








산비둘기의 모델 워킹
 









안녕!! 또 만나!




울새 - 알 4개, 4주간의 기록





종종 가는 블로그에서 보게 된 영상 =)


알 4개, 그리고 4주간의 기록.
원제목은 Robins: 4eggs, 4weeks





+ Robin 울새 : 참새목 딱새과 (딱새과, 지빠귀과 중 하나인데 정확하게 모르겠다. 우리나라 울새와 미국 robin은 색이 조금 다른 듯.)

 주로 활엽수림에 살지만 미국의 도시나 마을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대부분 겨울을 미국 남부에서 떼지어 보내는 이동성 조류이지만 어떤 해에는 겨울을 남부 캐나다 등지 북쪽 지방에서 나기도 한다. 아메리카울새는 지렁이, 곤충, 딸기류 등을 먹는다. 나무나 건물의 돌출부에 둥지를 트는데 둥지의 안쪽에는 튼튼하게 진흙을 바르고, 바깥쪽에는 나뭇가지, 뿌리, 풀, 종이 등을 바른다. 4∼6개의 청록색 알을 낳아 암컷이 약 12∼14일간 품으며 한 계절에 두세 번 새끼를 친다. 알이 깨어나면 수컷이 새끼에게 먹이를 물어다주며 새끼는 14∼16일이면 날 수 있다. - 출처: 네이버 백과사전

참새 이야기 2 - 아기 참새의 첫번째 외출



드디어!!
아기 참새가 나왔어요~
중앙에 참새 한 마리 보이시죠?
이번에 태어난 아기 참새랍니다 :D




참새 이야기 1편을 보고 싶으시다면  - 아빠 참새야 안녕? (클릭)








시크한 표정 ㅎㅎ
부풀부풀 사랑스러운 꼬꼬마 참새 ♥
아기 참새는 부리 끝이 노란색이에요.





왼쪽이 아기 참새, 오른쪽이 어른 참새에요.
부리색이 다르죠?
또 어른 참새는 털 색이 선명해요.






아빠 참새가 열심히 키워서인지 통통~ *_*








아빠 참새처럼 쌩- 하고 도망가지 않아서 가깝게 찍어볼 수 있었어요.









소나무 위 아기 참새.








점심 먹으러 온 아빠 참새








그리고 엄마 참새...?
아니면 이웃집 아빠 참새.

처마 밑에 아빠 참새 부부만 있는 줄 알았는데
1m 떨어진 곳(역시나 처마 밑)에 다른 참새 가족이 살고 있었어요.






모이를 뿌려주고 며칠 후에 다시 가면







이렇게 깨끗해져 있답니다.









매번 같은 장소에 모이를 뿌려주니까
잘 찾아와서 와서 먹어요.
뿌듯뿌듯!!



참새 이야기 - 아빠 참새야 안녕?



처마 밑 기왓장 사이에서
뾰복뾰복 소리가 나길래 다가가니








어디선가 포로롱 날아온 참새 한 마리








경계하는 아빠 참새.
참새 한 마리 겨우 들어갈만한 구멍에서 새끼를 낳았나봐요.
밥 달라고 우렁차게 울어대는 아기 참새들의 소리가 들렸어요.








아빠 참새는 열심히 먹을 것을 찾아보지만
도심 한 가운데 있는 한옥이라, 또 한옥 앞 잔디에는 참새가 먹을 만한 게 별로 없어 보였어요.










집에 있는 모이를 가져와 뿌려주니까 먹으로 온 아빠참새.







처음엔 들깨만 골라먹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다른 알곡도 골고루 먹었어요.







그런데 참새가 다 먹기도 전에
개미들이 오는거에요 -_-;;







그래서 모이를 작은 탑에 뿌려줬어요.








지난주에 뿌려주고 이번에 가니까 똥 자국이 있더라구요~
먹었다는 증거!! :^D






 

참새야 맛있니? ^_^







냠냠냠냠~







깜찍한 뒤태 >_<


종종 참새들에게 모이를 가져다 줄 계획이에요.

곧 아가참새도 볼 수 있겠죠?


+
 2011년 6월 3일 아기 참새 소식
참새 이야기 2편 - 아기 참새의 첫번째 외출

청계천의 진짜 야생조류 - 왜가리, 쇠백로, 청둥오리

 

 

왜가리





청계천에서 본 왜가리는 회갈색 어린 왜가리 :^)




지난번 청계천에 야생조류 보러 갔었는데 막상 본 건 비둘기, 참새... 그리고 청둥오리.
청둥오리 빼고는 야생새라 하긴 쪼끔 뭐했지요 ㅎㅎ

이번엔 진짜 야생조류를 만나고 왔어요.
꼭 신기한 애들을 만나는 날엔 카메라가 없고 -_-;;
용감하게 핸드폰 카메라로 찍었답니다.
오랜만에 보는 핸드폰 카메라 화질이 반가우실거에요~






발 하나 넣고 푹 자는 오리







쪼르르 앉아 있는 오리가족






무려 일곱마리!! @_@
짙은 색은 청둥오리 같은데 하얀 색은 어떤 오리일까요?
















쇠백로











다음번엔 꼭 카메라를 들고가겠어요!!









 


손바닥 크기만한 미니 조류도감.






 

버드파파 아이들 - 청금강, 모란앵무, 갈라코카투, 왕관앵무, 썬코뉴어

 


해맑은 청금강이.
어린 아이라 그런지 머리털이 부풀부풀~ 귀여워요 ^-^








 

단잠에 빠진 금강이.
눈커플이 눈주름사이로 숨어버렸네요 :)









토비 윗집 마마빌라 201호, 왕관앵무 '안녕이'에요.
이렇게 눈이 큰 왕관이는 처음봤어요 ●u●






쓰담을 기다리는 설렘한 가득 눈빛








쓰담쓰담-







쓰담에 집중하는 안녕이 콧구멍 ♥








개구쟁이 썬코아이.
손가락을 다듬어 주는 척! 하면서 꾹 물어버려요 ㅋㅋㅋㅋ
새장에 넣어두면 스스로 문을 열고 날아와 애교 피웁니다.. 그러다 또 꾹~ 물어요 ;;ㅋㅋ
아프게 무는 건 아니구요, 그냥 장난기가 많은 아이 같아요 ^-^





연두색 통에서 빼꼼 고개 내민 이유조 꼬마.
표정이 귀엽죠? ^-^





버드파파에는 이유조 아이들이 많았어요.
이유조 아이들 덕분에 실내온도는 엄청 높았답니다.






옆집 이유조랑 얘기하는 아이.
사진에서는 오른쪽 아이가 잘 안나왔지만
실제로는 고개를 내밀고 꽁알꽁알 얘기하기 바빴아요.






작은 아이들이 모여있는 곳.
미성앵무(연두색 아이)가 너무 예뻐서 "잉꼬랑 미성앵무랑 키워도 될까요?" 물어봤을 정도!
은은한 연두빛이 정말 예뻐서 데리고 오고 싶었던 아이에요.






저번에도 올렸던 토비 ♥
버드파파의 매덩 토비에요.
-매덩: 매력덩이리-
토비는 마마빌라(버드마마님 아이들이 사는 아파트형 새장)에 상주하는 아이니까
버드파파에 가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답니다. 토비의 매력에 풍덩 빠져보시길 바래요 ^-^







반짝반짝 미소녀 청금강.

버드파파에는 청금강이 셋이나 있었어요.
첫번째 사진의 부풀부풀 금강이,
그리고 반짝반짝 미소녀 청금강이,
마지막으로 버드파파님 딸 최강이(옛 이름 건강이).
최강이 사진만 없네요.. 강이야 미안 ㅜ_ㅜ






알콩달콩 사이 좋은 둘.





긁어주는 블루 코뉴어와 느끼는 썬코에요 ㅎㅎ










갈라코카투 가루에요.
토비랑 안녕이처럼 마마님의 아이랍니다.
은은한 색이 참 예쁘죠?





 

가루야 가루야 -




모란앵무 - 토비를 아시나요?



토비를 아시나요?



 

토비는 버드파파에 사는 모란이에요.






 

마마빌라 1층에 거주하는 토비는
버드마마님이 입양하신 아이랍니다.






토비는 발이 조금 불편해요.
어릴 적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해서 그렇대요.






이런 토비를 보면 마음 한구석이 아파 오지만







 

귀여운 행동을 하는 토비를 보면 웃음이 나옵니다.






 

부리가 참 큰 토비
하품할 때 보니 혓바닥도 엄청 크던걸요.






객관적으로 "예쁘다-" 하는 외모는 아니지만
자꾸만 보고 싶어지는 얼굴이에요 :)

버드파파에 올 때마다 앵무새 아이들 사진 찍기 바빴는데
이번엔 토비 쓰담 해주느라 몇 장 못 찍었어요.





 

이렇게 귀여운 아이가 배를 깔고 앉아 있는데
어떻게 쓰담을 안 해줄 수 있겠어요!


 






 

토비야~
담번에 가서도 쓰담 많이 해줄게.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렴 :D



+
토비가 궁금하시다면 
[모란앵무] 토비에요... -> http://blog.naver.com/neesign/30104693221
[모란앵무 토비] 저.놀아요. -> http://blog.naver.com/neesign/30105598202


잉꼬.모란앵무 - 꽃미남 잉꼬 달님이

 

잉꼬계의 매덩, 꽃미남 사랑앵무 달님이 >_<


*달님이네 - 사랑앵무 달님이와 세이, 모란앵무 햇님, 사랑, 예랑, 두랑, 레비, 리오




 이 집의 실질적인 서열 1위 햇님이.
똑똑하고 야무진데다 애교까지 많은 아이.
햇님이가 손바닥 위에서 부리를 부비적 했을때의 감동이란~♥
이번에 햇님이랑 많이 친해져서 참 뿌듯했다.






새장 문 열어달라 눈빛을 쏘아대길래 열어줬더니







윗집 벽을 타고







빛의 속도로 뛰어간다 ㅎㅎ







비닐 뜯는 게 가장 즐겁다는 햇님이 ♪






순딩이 남편 사랑이.
사랑이는 어느 각도에서 찍어도 예쁘다 :D

사랑이 왼쪽에 보이는 노오란 물체는....










역시나 그 분 ㅎㅎ







햇님사랑이만 꺼내줬다고 뿔난 달님이 ㅎㅎ
너 꺼내주면 햇님사랑이한테 또 깐죽댈꺼잖아 -_- ;;






인상파 달님 ▶_◀








달님이 여친, 세이
"세이야, 다음에 놀러갈 땐 아로요 데리고 갈게!"
아로요랑 세이는 참 잘 통할 것 같다 :)








온몸으로 '열어주세요' 하는 해랑이.
뒤에는 엄마 햇님이가 있고 위엔 아빠 사랑이가 보인다.









+




베스트컷 달님이



달님이 너무너무 예뻐졌다.
마스카라도 잘 발라졌고 아이셰도우도 적당해 ㅎㅎ


parrots - 까꿍이네 앵무새


 가장 먼저 반겨준 뉴기니아 비담이.
비담아 안녕 -





늦게 갔더니 (오후 5시 반쯤)
까꿍이는 자고 있었다..
오른쪽아래 보이는 초록색 솜뭉치






바로 요 아이 *_*
뽀동뽀동 귀여운 고사쿠라 뽀동이다.





기지개 펴는 뽀동이
너무너무 귀엽다 ♥






사랑스러워서 쓰담해주고 싶을 정도!
사랑이, 뚜비, 모모, 키키의 안부가 궁금해졌다. (모두 고사쿠라 아이들 ^-^)
뚜비는 그곳에서 잘 지내고 있겠지...?






펄이 예쁘게 든 왕관앵무 개롱이.






눈꺼풀이 스르르...






z z ... zz..








회색앵무 반지
내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던 아이.
늦게 간 탓인지 까꿍이네 애들 대부분이 자고 있거나 졸려했는데
반지만은 방긋방긋 웃어주고 포스도 취해주었다.





다소곳한 소녀, 반지







동그란 눈으로 바라보는 반지.
알록달록 하네스가 반지랑 참 잘 어울린다.





부리에 묻은 이유식까지도 사랑스러운 반지









우르르 몰려 다니던 까꿍이네 모란 삼형제.
카메라가 조금이라도 다가온다 싶으면, 셋이 요이 똥! 도망가버려서 
모란삼형제 사진은 거의 못찍었다. -_ㅜ






핑크빛 몰루칸 분홍이.







 

관상조 왕관앵무 부부.
카메라를 가까이 갖다대니 잔뜩 긴장해 우관을 세우고 있다.







바삭바삭거리는 소리가 들려 뒤돌아 보니
밥 먹는 비담이 ㅎㅎ






응?? 딸기 속 저 귀여운 꼬리는!!






뽀동뽀동 귀요미 뽀동이!
뽀동아 잘 자~






까꿍이네 카페와






보기만 해도 뿌듯해지는 각종 펠렛, 알곡, 영양제, 장난감 >_<
사장님은 참 행복하시겠구나~





 

이제 다 찍었다 생각하고 카메라를 넣으러 가다 발견한 목도리앵무 초롱이.
까꿍이네 입구에 있던 새장에서 자고 있는 초롱이를 발견하지 못했던 것이었다.





카메라 셔터 소리에 번쩍 눈을 뜬 초롱이.
초롱아 잠 깨워서 미안 ㅜ_ㅜ






깨어난 초롱이는 저 자세로
"까꿍아 까꿍아~"
"초롱아~"
꽁알꽁알..

|  1  |


go to top